뉴스 > 전체

'기업형' 도박사이트 제작·운영 적발

기사입력 2006-09-13 12:12 l 최종수정 2006-09-13 12:1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사행성 게임 '바다이야기' 파문이 확산되고 있는 가운데 인터넷판 '바다이야기'를 개발, 유포한 게임 프로그래머와 이 프로그램을 구입해 도박사이트를 운영한 인터넷 쇼핑물 대표 등이 경찰에 적발됐습니다.
전북지방경찰청 사이버수사대는 인터넷판 '바다이야기'프로그램을 개발하고 도박사이트를 운영해 수억원의 부당이득을 취한 혐의로 임모씨를 구속하고, 일당 14명을 불구속 입건했다고 밝혔습니다.

이 프로그램을 구입해 도박사이트를 운영한 혐의로 D쇼핑몰 대표 박모씨와 E쇼핑몰 대표 최모씨 등 4명을 구속하고 7명을 불구속했습니다.
임씨 등은 지난해 10월 미국 로스앤젤레스에 서버를 두고 만여명의 회원을 끌어 모은 뒤 최근까지 6억원을 받아 챙긴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 Copyright ⓒ m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단독] '자녀 살해 후 극단적 선택' 한 해 평균 20명…전담 인력은 태부족
  • 감사원 "노태우·YS는 답변했다"…국민의힘 "성역인가? 조사 안 응할 이유 없어"
  • 8% 대출금리도 코앞…"월 상환액 2배" 영끌족 비명
  • "필로폰하면 살 빠지는데"…마약 전문 유튜버도 놀란 돈스파이크 몸 사이즈
  • [단독] LH, '무늬만 절수형' 양변기 사용…8년간 542억 원 '줄줄'
  • 문 대통령 "대단히 무례한 짓"…이재명 "유신공포 정치 연상"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