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전체

"20대 재미 유학생, 당뇨 원인 규명"

기사입력 2006-09-14 06:17 l 최종수정 2006-09-14 06:1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미국에서 연구 중인 20대 유학생이 제1형 당뇨병의 원인을 규명하고, 당뇨병 발병을 막는 동물실험에도 성공했습니다.
미국 시카고대학 병리학과의 이유진 박사는 몸속 면역세포인 T-세포가 췌장 안의 림프성 구조에서 활

성화되면서 인슐린을 만들어내는 베타 세포를 파괴해 당뇨가 발생한다는 사실을 처음으로 규명했다고 밝혔습니다.
이 박사를 제1저자로 한 이번 연구결과는 '셀'지의 자매지로 면역학 분야의 세계적인 학술지인 '이뮤니티' 온라인판에 실렸으며, 10월호에 정식 게재될 예정입니다.


< Copyright ⓒ m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화제 뉴스
  • 렘데시비르 부작용 알고도 허가?…식약처 "예방 가능한 부작용"
  • [김주하 AI 뉴스] 문 대통령, 공무원 피격 "이유 불문하고 대단히 송구"
  • 쌀 15포대 있는데 아사?…숨진 모녀 '사인 불명'
  • "돈 갚으란 말에 욱" 동료 때려 숨지게 한 몽골인 구속
  • 태국 결혼 축하연서 마주친 옛 애인…총격에 4명 숨져
  • 이만희 "뼈 잘라내듯 아프다…억울해서라도 살아야" 보석 청구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