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전체

법원, '생계형' 운전면허 취소자에 선처

기사입력 2006-09-14 13:42 l 최종수정 2006-09-14 13:42

노모와 장애인 가족을 부양해 온 50대가 음주운전 등으로 운전면허를 취소당했으나 법원이 딱한 사정을 고려해 선처를 베풀었습니다.
법원은 팔순 노모와 6급 장애인인 이모를 부양해 온 고모 씨가 음주운전으로 면허가 정지된 뒤 생계를 위해 오토바이를 타다 면허가

취소된 사건에 대해 판결 확정시까지 직권으로 면허취소의 집행을 정지한다고 밝혔습니다.
재판부는 원고의 혈중알코올농도가 높지 않고 노점상을 하면서 가족 부양을 위해 운전면허가 필요한 점 등 원고가 입을 불이익이 공익상 필요에 비해 현저하게 커 이같이 결정했다고 밝혔습니다.


< Copyright ⓒ m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