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전체

"한은 외환보유액 투자 다양화해야"

기사입력 2006-09-14 15:37 l 최종수정 2006-09-14 15:3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서머스 전 미국 재무장관은 한국 등이 외환보유액 투자를 다변화할 필요가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서머스 전 장관은 한국은행과 세계은행이 공동주최한 '외환보유액 운용 국제포럼'에서 "미 국채나 단기채에만

투자하는 것은 손해"라며 "전체적인 수익률을 고려해 포트폴리오를 짜고 적극적으로 투자에 나설 필요가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반면 이영균 한은 부총재보는 "섣불리 외환보유액의 투자처를 다변화했다간 중앙은행의 신뢰성만 해칠 가능성이 있다"며 상반된 입장을 보였습니다.


< Copyright ⓒ m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화제 뉴스
  • 김수로, 이낙연에게 "공연하는 사람들 전생에 무슨 죄를 지었나"
  • 문 대통령, 오늘 권력기관 개혁회의…추미애 장관 참석
  • 유시민, '알릴레오' 방송 재개…정치비평 중단 선언 5개월 만
  • "답답하고 일자리도 불안"…성인 10명 중 7명 '코로나 우울' 경험
  • "신풍제약, 영업이익 20억인데 시가총액 10조? 미스터리"
  • 미 코로나 사망자 20만명…'트윈데믹' 우려 확산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