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전체

'시민의 신문' 대표 성희롱으로 사퇴

기사입력 2006-09-14 18:42 l 최종수정 2006-09-14 18:42

주요 시만단체가 공동 운영하는 '시민의 신문' 대표이사 이형모씨가 모 시민

단체 여성 간사를 성희롱한 사건의 책임을 지고 사퇴했습니다.
시민의 신문은 사과문에서 이번 사건으로 물의를 일으킨데 대해 뼈를 깎는 고통을 각오하고 공개 사과한다고 밝혔습니다.
이씨는 현재 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 연구소 이사와 SBS 문화재단 이사 등을 맡고 있습니다.


< Copyright ⓒ m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