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전체

"한미 북핵 이견 폭 동해만큼 넓다"

기사입력 2006-09-15 05:12 l 최종수정 2006-09-15 05:1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북핵 해법을 둘러싼 한미 정상 간 이견이 최근 수개월 사이에 동해만큼이나 넓어져 이를 숨기는 것이 거의 불가능한 상태라고 뉴욕타임스가 보도했습니다.
뉴욕타임스는 백악관과 행정부 관리들의 말을 인용해 조지 부시 미국 대통령이 과거 정상회담에서 이견을 숨기기 위해 노력해왔지만 최근 수개월 사이에 이견의 폭이

크게 확대됐다고 전했습니다.
이 신문은 부시 대통령이 북한이 핵 능력과 다른 불법행동을 포기할 때까지 가능한 모든 금융제재를 통해 북한을 압박하려 하고 있는 반면 노무현 대통령은 북한이 고립에서 벗어나도록 달래는 것이 유일한 방법이라는 입장을 유지하고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 Copyright ⓒ m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화제 뉴스
  • 김수로, 이낙연에게 "공연하는 사람들 전생에 무슨 죄를 지었나"
  • "시세보다 200억원 비싸게"…박덕흠, 배임 혐의로도 고발
  • [속보] 정부 "추석 연휴에도 코로나19 관련 1339 콜센터 24시간 상담"
  • 문 대통령, 오늘 권력기관 개혁회의…추미애 장관 참석
  • 빌 게이츠 "미 코로나 진단에 24시간 넘게…어이없는 상황"
  • "신풍제약, 영업이익 20억인데 시가총액 10조? 미스터리"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