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전체

게임 상품권 인쇄업체 8곳 압수수색

기사입력 2006-09-15 10:07 l 최종수정 2006-09-15 10:0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사행성 게임 비리의혹을 수사 중인 서울중앙지검 특별수사팀은 어제 일부 상품권 인쇄업체가 가짜 영수증 등을 발급해 발행업체의 비자금을 조성해 준 단서를 잡고 8개 인쇄업체의 사무실과 공장 20여 곳을 압수수색했다고 밝혔습니다.
검찰은 이들 가운데 일부 업체가 미인증 '딱지 상품권'을 발행하거나 영수증 허위 발급, 리베이트 제공 등의

방법으로 발행업체의 비자금을 조성해 준 정황을 확보하고 조만간 인쇄. 발행업체 대표 1∼2명을 횡령 등 혐의로 사법처리하기로 했습니다.
검찰은 또 지금까지 '바다이야기'와 '황금성' 제작ㆍ유통과 관련해 범죄수익으로 추정되는 천200여억원을 보전처분했다고 설명했습니다.


< Copyright ⓒ m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화제 뉴스
  • 강원 철원 지역 한탄강 범람…"벌써 네 번째 침수"
  • 채널A 전 기자 등 2명 기소…'한동훈 공모'는 추가 수사
  • 부산 정신과병원서 환자 흉기 난동에 의사 숨져
  • 군남댐 하류 파주·연천 물난리…주민 긴급대피령
  • 류호정 원피스 등원 논란…고민정 "감사의 마음"
  • 원폭 같은 버섯구름…아비규환 된 레바논 베이루트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