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전체

18억원짜리 브래지어 경품 등장

기사입력 2006-09-19 14:22 l 최종수정 2006-09-19 14:2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요즘 각 업체들이 고객을 끌기 위해 외제자동차부터 아파트까지 각종 경품을 내걸고 있는데요.
이제는 18억원짜리 속옷도 경품으로 내걸렸습니다.
도대체 어떤 제품이길래 18억원이나 되는지 함영구 기자가 전합니다.


서울의 한 호텔 이벤트 홀에서 패션브랜드를 출범시키는 행사가 한창입니다.

한 모델이 등장하자 카메라 후레쉬 세례가 쏟아지고 관객들의 시선이 집중됩니다.

관심을 집중 시키고 있는 것은 바로 여성 모델이 입고 있는 여성 속옷입니다.

황금 243돈과 365개의 다이아몬드로 치장된 이 브래지어 이름은 '불멸의 여왕'으로 업체측은 18억원의 제작비가 들었다고 말합니다.

해당 업체는 이 18억원짜리 여성 속옷을 가슴에 가장 잘 맞는 일반인에게 경품으로 증정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인터뷰 : 송수정 / 모델
-"이런 것은 솔직히 보지도 듣지도 못했는데, 새롭구요. 솔직히 이야기 하면 갖고 싶어요, 제가 소장하고 싶어요."

업체측은 새로 출시하는 속옷 브랜드를 명품 브랜드로 알리기 위해 이같은 이벤트를 준비했다고 말합니다.

인터뷰 : 정학년 / 골든죤 대표이


- "세계적으로 알려지기 위해서는 특단의 조치가 필요했다. 브랜드를 해외에 알리기 위해 이것을 만들게 됐습니다."

외제승용차는 기본이고 아파트까지 경품으로 등장하는 요즘, 이제는 18억원짜리 속옷도 경품으로 나오고 있습니다.

mbn뉴스 함영구입니다.


< Copyright ⓒ m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박진 해임건의안' 민주당 단독 처리…"협치 파괴" vs "책임 마땅"
  • 북한, 5일 동안 3번째 탄도미사일…한미일 연합훈련·해리스 부통령 방한 겨냥했나
  • 신림동 고시원 건물주 살해 혐의 30대 남성 구속
  • 기간제 남교사, 여중생과 여러 차례 성관계…경찰 수사 나서
  • "'필로폰 투약' 돈스파이크의 다중인격·의처증은 대표적 마약 부작용"
  • 시한부 어린이 '마지막 소원'에…집 앞으로 모인 '괴물복장' 1천여 명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