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전체

주한 미대사 부인 체류자격 외 경제활동 논란

기사입력 2006-09-19 16:17 l 최종수정 2006-09-19 16:1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알렉산더 버시바우 주한 미국대사의 부인 리사 버시바우 여사가 '대사관 가족의 체류자격 범위를 넘어서는 활동을 할 때 당국의 허가를 받아야 한다'는 국내 법령을 위반했다는 지적이 나왔습니다.
보석류 공예사인 버시바우 여사는 지난 6월 서울 인사동

에서 2주간 전시회를 열고 전시한 작품의 판매 수익 중 자신의 몫으로 약 천만원을 받은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출입국관리법령 제20조에 따르면 한국에 체류하는 외국인이 다른 체류자격에 해당하는 활동을 하려고 할 때는 미리 법무부 장관의 체류자격 외 활동허가를 받아야 합니다.


< Copyright ⓒ m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뉴스추적] 9·19 합의 파기 검토? / 북한 과거 출격 사례는? / 북한 고립 전략?
  • [속보] "미 재무부, 북한인 2명·단체 3곳 제재"
  • '윤석열차' 그림 형사 처벌?…과거 대통령 풍자 처벌은?
  • [데이터M] 3년 만에 50배 급증한 신종마약…"범죄라는 인식 약해져"
  • 고민정, 김정숙 인도 순방 논란에 “국민의힘 허위사실에 어이상실”
  • 태국 어린이집서 전직 경찰이 총기 난사…어린이 포함 37명 살해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