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전체

문화관광부 직원 공모 여부로 수사 확대

기사입력 2006-09-20 15:47 l 최종수정 2006-09-20 15:4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검찰이 상품권 발행업체 선정 등에 관여한 문화관광부 직원의 공모 여부를 밝히는 데 수사를 모으고 있습니다.
이에 따라 조만간 업체 지정 당시 핵심 정책 라인에 있었던 공무원들이 대거 수사 선상에 오를 전망입니다.
강태화 기자가 보도합니다.


검찰이 문화관광부 직원들의 공모 여부를 캐는 데 수사력을 모으고 있습니다.

검찰은 이미 문화부와 영등위, 게임산업개발원 관계자들이 업체들로부터 청탁을 받고 부당한 영향력을 행사했다는 정황을 확보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특히 소환된 문화부 백모 국장은 상품권 업체 선정 등에 직접 연관이 없었음에도 수천만원을 받은 의혹을 받고 있습니다.

또 백씨에게 상품권 발행업체 씨큐텍의 자금이 흘러간 시점은 상품권 발행 제도가 지정제로 바뀌던 지난해 5월입니다.

백씨가 실제로 돈을 받았다면 문화부와 게임산업개발원 등의 핵심 라인을 상대로한 간접 청탁을 했을 가능성이 높습니다.

검찰 관계자는 비슷한 조건에서는 권한자의 재량에 따라 업체 선정 등의 결정이 달라질 수 있다고 강조하고 있습니다.

더구나 일부 업체는 보험 차원에서 공무원을 관리했다는 첩보를 입수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

하지만 백씨는 검찰 조사에서 차명계좌는 자신과 무관하다며 혐의를 전면 부인했습니다.

이에 따라 검찰은 차명계좌의 주인을 불러 돈의 성격을 추궁하는 한편, 필요할 경우 돈을 건넨 씨큐텍의 류모 대표와의 대질신문도 검토하고 있습니다.

mbn뉴스 강태화입니다.


< Copyright ⓒ m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화제 뉴스
  • 여의도 학원강사 일가족 확진…여의도·인천 비상
  • 美 일부 도시 야간통행 금지령…트럼프 강경 대응 논란도
  • 확진자와 창문 열고 10분 대화…50대 가족 양성
  • 법요식…통합 "야당 존립 흔들어" 민주 "나중에 발표"
  • 윤미향, '김복동 장학금' 논란 "의혹 사실 아니야"
  • 美 '가혹 행위 흑인 사망' 반발 시위·폭동 확산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