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전체

김종갑 차관 "출총제, 사후적 규제로 전환"

기사입력 2006-09-20 17:17 l 최종수정 2006-09-20 17:1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김종갑 산업자원부 차관은 출자총액제한제도를 폐지하고 기업부담을 가중시키지 않은 방향으로 새로운 대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김 차관은 mbn의 뉴스현장에 출연해 현재 출자총액제한제도 대안으로 거론되고 있는 순환출자금지나 사업지주회사 등은 사전적 규제로 기업 부담을 가중시킬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김차관은 출총제 대안은 기업 부담을 완화하는 방향으로 이뤄

질 것이라며 회사법 체계상 소액주주보호조치를 강화하는 등 사후적 규제로 전환할 필요가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수도권 규제 완화와 관련해서는 하이닉스 이천 반도체 공장 증설은 자연보존권역이고 인체에 유해한 구리가 사용돼 일반적인 수도권과 다르다며 부정적인 입장을 나타냈습니다.


< Copyright ⓒ m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장쩌민 중국 전 국가주석 백혈병으로 타계…향년 96세
  • 기름 떨어진 주유소 하루 사이 3배…"군 탱크로리 투입"
  • [평양돋보기] 북한 주민도 월드컵 본다…출전 포기 이유는?
  • 마스크 안 쓴 채 공원서 35분 조깅한 중국 남성…39명 감염시켜
  • "11시 1분 신고자 등 2명 사망"…46분간 생존 가능성
  • 태영호 "4성 장군, 김정은 딸에 폴더인사…김일성 때도 안 그랬다"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