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전체

금융당국 "외환카드 주가조각 개연성 높다"

기사입력 2006-09-21 07:47 l 최종수정 2006-09-21 07:4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금융 당국이 론스타의 외환카드 합병 과정에서 주각 조작 개연성이 높은 것으로 결론을 내린 것으로 밝혀졌습니다.
금융감독당국의 고위 관계자는 외환은행의 주가조작 혐의 조사 결과 외환은행이 지난 2003년

이사회에서 외환카드 감자 가능성을 열어뒀지만 불과 8일 뒤에 감자 없이 외환카드를 흡수 합병하기로 전격 결정하는 등 부당이득을 취한 혐의가 있다고 밝혔습니다.
금융 당국은 오는 29일 증권선물조사심의위원회에서 최종 결론을 내린 뒤 검찰에 이번 조사 결과를 전달할 예정입니다.


< Copyright ⓒ m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MBN 종합뉴스 주말용 배너
화제 뉴스
  • '세계 4위 목표' 한국 방산 역량 주목한 외신
  • 민주당 "협치 포기한 정부·여당의 '비밀 만찬' 한심하기만 해"
  • "428억 원 이재명 측에 나눠주기로"…과거 발언 인정 주목
  • 인천 빌라서 10대 형제 숨진 채 발견...부모는 뇌사
  • "우리는 왜 못 이기나"...중국 축구 팬의 절규
  • [카타르] 기뻐서 그만...케이로스 감독 목 조른 아즈문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