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전체

고분양가·전세난..매매로 눈길 돌려

기사입력 2006-09-21 11:12 l 최종수정 2006-09-21 11:1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신규 아파트 분양가가 천정부지로 치솟자 청약대기자들이 기존 아파트 구매로 눈길을 돌리고 있는 것으로 보입니다.
새 아파트를 분양받자니 가격이 너무 비싸고, 전세를 구입하려해도 매물이 없거나 임대료가 높기 때문입니다.
구본철 기자가 보도합니다.


연 이은 '고분양가'에다 갈수록 심해지는 '전세난'.

서민들의 '내집마련환경'이 극도로 나빠지고 있습니다.

이같은 상황에 따라 청약대기자들의 마음이 아파트 매매쪽으로 움직이고 있습니다.

높은 가격에 새 아파트를 분양받는 것보다 기존 아파트를 상대적으로 싼값에 사는 것이 낫다고 판단하는 것입니다.

또 막연히 입지가 좋은 아파트를 기다리더라도 분양가가 내려갈 가능성이 적기 때문입니다.

용인을 예로 들었을 때 하반기 공급 예정인 아파트의 분양가는 상반기 물량보다 평당 200∼300만원 높아질 것으로 예상됩니다.

33평형을 분양받는 경우 많게는 1억원이 더 필요합니다.

이같은 예상에 따라 분양만 기다렸던 청약대기자들이 매매시장으로 눈을 돌리면서 거래도 부쩍 늘었습니다.

인터뷰 : 용인 신봉동 00공인
-"같은 평형이라도 1억원정도 차이라면

환경이 좋은 새 아파트에 살고 싶을 것이다. 하지만 분양가가 높아 현실에 맞지 않으니 기존 아파트를 살 수 밖에 없다."

일선 부동산 전문가들은 이같은 현상이 수도권 곳곳에서 감지되고 있어 하반기 집값 불안현상으로 연결되지 않을까 우려하고 있습니다.

mbn뉴스 구본철입니다.


< Copyright ⓒ m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화제 뉴스
  • 김어준, 이용수 할머니 기자회견 배후설 주장…이유는?
  • 일본군 '위안부' 피해 할머니 별세…17명 생존
  • 7차 감염 나왔다…'이태원 클럽발' 7차 1명·6차 12명
  • "완전 범죄 꿈꿨다" 살인 뒤 피해자 옷 입어
  • 文 "재난지원금 효과 나타나 기쁘고 가슴 뭉클"
  • 연은초등학교 학생 1명 확진…지역맘카페 '발칵'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