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전체

'분식결산' 상장사 전 대표 기소

기사입력 2006-09-21 11:27 l 최종수정 2006-09-21 11:2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검찰은 순이익과 자기자본 비율을 허위로 결산한 보고서를 공시한 혐의로 한국합섬 전 대표이사 박모씨를 불구속 기소했습니다.
박씨는 당기 순이익 등 189억원을 과대 계상한

재무제표를 작성하고 수백억원의 차이가 나도록 허위 결산한 보고서를 금감원과 증권거래소에 공시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검찰은 또 양도성 예금증서로 현금 28억원이 존재하는 것처럼 허위 기재한 분기보고서를 금감원에 제출한 혐의로 성광의 전 대표 이모씨도 함께 기소했습니다.


< Copyright ⓒ m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화제 뉴스
  • "올해 우리 경제 0.1% 성장"…소비 늘려 역성장 막는다
  • [단독] 비번 경찰에 딱 걸린 30대 차량털이범
  • 침방울차단용 마스크 이번 주 출시
  • [단독] 아버지와 다퉜다고 차량 방화한 아들
  • 경기도 결혼식장·장례식장 등에 '집합제한' 명령
  • 자동차 개소세 인하 연장…카드소득공제한도↑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