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전체

타이거 우즈, 위조된 아내 사진에 실망

기사입력 2006-09-21 11:47 l 최종수정 2006-09-21 11:4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타이거 우즈가 자신의 부인이 누드사진을 찍었다고 위조한 사진을 실은 한 아일랜드 신문에 대해 분노했습니다.
이밖의 해외화제를 김종윤 기자가 전해드립니다.


한 황색신문이 미국과 유럽 골프 대항전 라이더컵에 참가하기 위해 아일랜드에 온
골프황제의 심기를 건드렸습니다.

아일랜드 한 잡지와 타블로이드 신문이 타이거 우즈 아내의 가짜 누드 사진을 게재해 물의를 빚은 것입니다.

이 잡지는 우즈 아내 엘린 노르데그렌 누드의 위조된 사진을 게재하면서 포르노 사이트에서도 찾을 수 있다며 기사를 실었습니다.

우즈는 기자회견에서 이 사진이 아내와 포르노 사이트를 연상시키게 한 것은 용납할 수 없다고 비난했습니다.

----------------------------

가오리 가시에 찔려 숨진 호주의 악어 사냥꾼 스티브 어윈의 추도식이 호주 선샤인 코스트 동물원에서 열렸습니다.

이날 행사에는 하워드 호주 총리를 비롯한 주요 인사들과 시민 5천여명이 고인을 추모했습니다.

어윈의 8살난 딸 윈디는 아빠가 모든 사람들이 야생의 세계를 사랑할 수 있도록 바꾸려 했다고 추도사를 읽어나갔습니다.

윈디는 자신도 멸종위기에 처한 야생동물들을 보호하는 일을 하고 싶다고 미래의 포부를 밝혀 주변 사람 마음을 뭉클하게 했습니다.

------------------------------

미 TV 토크쇼의 여왕 오프라 윈프리가 최근 자신을 2008년 대선에서 대통령으로 선출해야 한다며 선거 캠페인을 벌이는 한 할아버지와 신경전을 벌이고 있습니다.

70세가 다된 이 백인 할아버지는 웹사이트에 윈프리 이름과 이미지를 무려 19개나 무단 사용했기 때문입니다.

윈프라 변호사는 이 남성에게 윈프리가 할아버지를 지원한다는 오해를 부를 수 있다면서 초상권 침해 등 혐의로 고소할 수 있다고 경고했습니다.

하지만 이 할아버지는 윈프리 홍보를 위해 자신은 오히려 6천만원이 넘는 돈을 썼다면서 이야기를 제대로 듣지 않았습니다.

---------------------------

빌 클린턴 전 미국 대통령이 에이즈와 빈곤 퇴치 그리고 지구 온난화 등 국제현안을 풀기 위해 20억달러를 모금했습니다.

클린턴 전 대통령은 클린

턴 글로벌 이니셔티브 회의가 개막한 첫날 20억달러를 모금해 지난해 사흘간 회의에서 걷은 25억달러에 육박했습니다.

이날 회의에서는 질병과 빈곤, 종교, 인종충돌에서부터 기후변화에 이르기까지 국제적인 문제에 대처하기 위한 다양한 논의가 이뤄졌습니다.

mbn뉴스 김종윤입니다.


< Copyright ⓒ m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화제 뉴스
  • "주말 마스크 701만 7천장 공급"…비말차단용 마스크는?
  • '3수' 바이든, 민주당 대선 후보 공식 확정
  • 트럼프, 독일 주둔 미군 9,500명 감축 지시
  • 양천구 탁구장 관련 확진 오늘 7명 추가…최소 13명
  • 리치웨이 확진자 총42명…"밀폐 공간서 노래"
  • 中 "호주여행 자제해라"…아시아인 인종차별↑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