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전체

국정홍보처 특수활동비 논란

기사입력 2006-09-22 11:12 l 최종수정 2006-09-22 11:1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청와대 이백만 홍보수석이 과거 국정홍보처 차장시절 거액의 특수활동비를 사용한 것으로 밝혀져 파문이 일고 있습니다.

나라당 정병국 의원이 제출한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말 당시 김창호 국정홍보처 처장과 이백만 차장은 업무추진비로 2억원을 사용했고 여기에 특수활동비로 2억원을 더해 4억원이 넘는 돈을 사용했습니다.
특히 홍보처는 특수활동비의 명세를 공개하지 않고 있어 의문이 커지고 있습니다.


< Copyright ⓒ m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화제 뉴스
  • 김어준, 이용수 할머니 기자회견 배후설 주장…이유는?
  • 쿠팡 부천물류센터 관련 확진자 총 10명
  • 미래한국당 사라졌다…통합당과 합당 결정
  • 경주 스쿨존 사고 뭐길래…SNS서 '일파만파'
  • 기부금, 밥값으로 못 쓴다는 최민희에 누리꾼…
  • 민경욱 "내 몸 수색한 검사가 부정선거 의혹…"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