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전체

'간첩혐의' 화교 징역 3년 6월

기사입력 2006-09-22 12:07 l 최종수정 2006-09-22 12:0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 22부는 국내 정보가

담긴 각종 책자 등을 입수해 북측에 전달한 혐의로 구속기소된 화교 67살 정 모씨에게 징역 3년6월에 추징금 4천468만원을 선고했습니다.
재판부는 "정씨는 북한 공작원 조모씨와 장기간 긴밀히 연락해 자료를 정리해 보내고 상당한 돈을 받아 죄질이 무겁다"고 밝혔습니다.


< Copyright ⓒ m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화제 뉴스
  • 고령 확진자 늘어…5월 이후 사망1명·위중2명·중증6명
  • 방역당국 "종교시설 소모임 취소·연기 강력 요청"
  • "미국산 랍스터 관세 안 내리면 中·EU 보복 관세"
  • 美 전직 국방·외교관료 일제히 트럼프 비판
  • 질병관리청 '무늬만 승격'?…文 "전면 재검토"
  • '조국, 여배우 밀어줬다' 주장 유튜버 검찰 송치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