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전체

"고건, 위기의식.. 대권경쟁 본격화"

기사입력 2006-09-22 15:57 l 최종수정 2006-09-22 15:5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잇따른 정계개편론에 위기의식을 느낀 고 전 총리가 연말 정치권 구조조정론을 들고 나왔습니다.
정치권에서는 본격적인 대선경쟁이 이미 시작됐다는 말도 나오고 있습니다.
최중락 기자의 보돕니다.


고건 전 총리도 정계개편논의에 힘을 실었습니다.

미국 LA 를 방문 중인 고 전 총리는 "연말에 우리나라 정치도 구조조정을 해야 하기 때문에 새로운 구조조정의 움직임이 태동할 것" 이라고 밝혔습니다.

민주당 소속이면서도 고 전 총리의 측근으로 분류되는 신중식 의원은 위기의식의 발로라고 설명했습니다.

이에대해 고 전총리가 정계개편에서 탈락될 수 있다며 쓴소리를 했던 민주당 신중식 의원은 고 전총리가 "위기의식을 느꼈기 때문"이라고 밝혔습니다.

인터뷰 : 신중식 / 민주당 부대표
-"열린우리당도 못지않게 고건씨도 시간이 중요하다 쫒기고 있고, 그리고 위기의식도 같이 느꼈기 때문이다"-

정치권에서 배제될 수 있다는 경고를 들을 정도로 지나치게 신중했던 모습과는 분명히 달라졌다는 평가.

나아가 여당에서 정계개편론을 먼저 꺼내들면서 대선경쟁은 이미 시작됐다고 평가했습니다.

인터뷰 : 신중식 / 민주당 부대표
-"규합하겠다는 그런 언급을 한 것으로 보면 본격적으로 내년 대선 레이스가 시작되지 않았나 하는 느낌을 가졌습니다."-

정계개편의 가장 좋은 시나리오는 민주당이 열린우리당과 통합하고 고 전 세력과 합류하는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이럴경우에는 국민중심당까지 포섭할 수 있어 재집권이 가능하다는 것입니다.

한나라당과는 정책적 연대는 가능하지만, 뿌리와 노선이 달라 현재로서는 힘들다는

입장을 나타냈습니다.

하지만, 대선을 앞두고서 헤쳐모여식은 열려있다며 한나라당에게 완전히 합당의 문을 닫지는 않았습니다.

인터뷰 : 최중락 / 기자
-"12월 정계개편론에 구조조정론까지 정계개편은 이제 본격적인 불을 지폈습니다. mbn 뉴스 최중락 입니다. "-


< Copyright ⓒ m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화제 뉴스
  • 흑인사망 항의시위 격화…주 방위군 동원·통행금지 확대
  • 靑비서관 7명 인사…의전비서관 탁현민·교육비서관 박경미
  • 日산케이 "자민당, 정의연 의혹 한일관계 영향 주목"
  • 트럼프, G7 정상회의 9월로 연기…한국도 초청 희망
  • 故리원량 부인 "남편 이름 딴 거리 원치 않아"
  • '홍콩 스타' 성룡, 홍콩보안법 지지 선언 동참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