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전체

"부동산 정책, 탄력적으로 운용해야"

기사입력 2006-09-27 11:32 l 최종수정 2006-09-27 11:3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침체된 지방 주택시장 활성화를 위해서는 탄력적인 정책 운용이 필요하다는 주장이 제기됐습니다.
최근 업계를 중심으로 현장에서는 일관되게 나오고 있는 얘기지만, 정부의 입장 변화는 별로 없어보입니다.
구본철 기자가 보도합니다.


주택산업연구원이 92개 주택건설업체와 62개 부동산중개업소를 대상으로 8.31대책에 대한 평가와 4분기 집값동향에 대한 설문조사를 실시했습니다.

먼저 8.31대책에 대해서는 응답자 10명 가운데 9명이 부정적인 평가를 내놨습니다.

서울·신도시 등의 아파트 값이 상승했고, 거래 냉각으로 인한 시장 왜곡, 지방 주택시장 침체 등을 이유로 꼽았습니다.

따라서 8.31대책에 보완해야할 내용으로 지역 주택시장에 맞는 탄력적 주택정책 실시 즉, 전매제한과 투기과열지구의 부분 해제와 공급 부족지역의 재건축 규제 완화를 꼽았습니다.

침체된 지방 주택시장 활성화를 위해서는 마찬가지로 가격 안정지역의 투기과열지구 해제, 분양권 전매제한 완화, 담보대출 규제 완환 등이라고 대답했습니다.

한편 4분기 주택가격에 대해서는 안정세가 지속될 것이라는 대답이 많았습니다.

전국적으로는 0.8%가 오르는 가운데 서울이 2%나 상승할 것으로 예상됐습니다.

전셋값은 서울의 아파트 가격이 2.5∼2.8% 정도 오르는 등 약한 상승세를 보일 것이라는 응답이 많았습니다.

재건축 재개발 이주 수요가 늘고, 결혼

등 계절적 수요, 전세 연장 수요 증가 등이 전셋값 상승 요인으로 꼽혔습니다.

하지만 최근 전세시장 불안이 주택정책의 영향에 따른 일시적인 공급감소가 원인인 만큼 이같은 현상이 장기화된다면 전셋값 상승세는 지속될 수도 있을 것으로 분석됐습니다.

mbn뉴스 구본철입니다.


< Copyright ⓒ m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화제 뉴스
  • 의암댐 사고 남성 구사일생으로 춘성대교에서 구조
  • 이성윤 유임·조남관 대검 차장…친정권 인사 대거 중용
  • 채널A 수사팀 약진…윤석열 '인의 장막' 둘러싸여
  • 광주천 범람 위기…자동차 지붕만 둥둥
  • 대학병원 수술 연기 잇따라…피해 발생 시 처벌?
  • 노영민 실장·수석 5명 전격 사의 표명 "종합적인 책임"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