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전체

해경, 항만공사 비리 무더기 적발

기사입력 2006-09-27 15:32 l 최종수정 2006-09-27 15:3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항만공사 과정에서 인건비와 장비 사용료를 부풀려 공사비를 빼돌린 건설업자들이 무더기로 해양경찰청에 적발됐습니다.
해경은 평택항 동부두 항만공사 과정에서 회삿돈을 유용한 혐의로 하도급업체 T건설의 관리부장 이모씨를 구속하고 전 회장 김모씨와 부회장 고모씨를 불구속 입

건했습니다.
이들은 공사현장 장비 대금과 인건비를 부풀려 41억원을 조성한 뒤 부동산 구입과 판공비로 사용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해경은 항만공사의 경우 감리가 어렵다는 점을 악용해 범죄가 이뤄지는 것으로 보고 전국 항만공사 현장을 대상으로 수사를 확대할 방침입니다.


< Copyright ⓒ m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화제 뉴스
  • [단독] 어머니 살해하고 자수한 40대 아들에 구속영장
  • 직제개편으로 윤석열 힘 빼기 쐐기…사의 잇따라
  • 엄마가 한 살 아이 숨기게 한 뒤 3년간 방치…"키울 형편 안돼 범행"
  • 삼본전자 "하루 엔터테인먼트 주식 20만 주 130억 원에 취득"
  • 공지영·김부선, '음란사진 협박 의혹' 놓고 대립
  • '목포 투기 의혹' 손혜원에 징역 1년 6개월…구속은 면해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