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전체

노대통령"회갑 안했으면 섭섭할 뻔"

기사입력 2006-09-27 15:52 l 최종수정 2006-09-27 15:5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역대 대통령 가운데 세번째로 재임중에 회갑을 맞은 노무현 대통령이 수석보좌진, 국무위원들과 함께 식사를 하며 조촐하게 보냈습니다.
노 대통령은 회갑을 안했으면 섭섭할 뻔 했다며 짧은 소회를 나타냈습니다.
이상범 기자입니다.


노무현 대통령이 회갑을 맞았습니다.

대통령 재임기간중 회갑을 맞은 것은 박정희 전 대통령, 노태우 전 대통령에 이어 세번째입니다.

외부 인사들을 초청해 잔치 형식의 특별한 회갑연은 없었습니다.

청와대 본관에서 중동과 중앙아시아 순방을 마치고 귀국한 한명숙 총리를 비롯한 국무위원들과 점심식사를 하는 조촐한 회갑 축하자리만 가졌습니다.

이 자리에서 노 대통령은 자꾸 회갑 회갑이라 해서 '벌이지 말라' '덮어라' 했는데, 그랬으면 섭섭할 뻔 했다는 짧은 소회를 밝혔습니다.

참석한 국무위원들은 네 기둥에 선반이 네다섯층 있는 사방탁자를 선물했습니다.

이보다 앞서 노 대통령은 관저에서 이병완 비서실장

등 청와대 수석·보좌관들과 미역국으로 아침식사를 함께 했는데, 선물로 8폭의 병풍을 받았습니다.

인터뷰 : 이상범/ 기자
-"한편 이병완 청와대 비서실장은 노무현 대통령이 최근 유럽 순방에 따른 몸살로 부터 완전히 건강을 되찾았다고 밝혔습니다.mbn뉴스 이상범입니다."


< Copyright ⓒ m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화제 뉴스
  • 김웅 "재건축이 적폐면 조국은?" vs 조국 "노이즈 마케팅"
  • 제왕절개 수술받은 산모 배 속에서 15㎝ 거즈 발견
  • 삼성, '180조원 투자' 약속 지킨다…연내 4만 명 채용도 무난할 듯
  • [속보] 부경보건고 성인반 연쇄감염 2명 등 부산 4명 추가 확진
  • 대전역서 갑자기 쓰러진 여성…군인이 '하임리히법' 실시해 살려
  • 김부선 "세상과 남자 너무 무서워…30년간 비구니처럼 살았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