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전체

증선위, 외환카드 주가조작 검찰 통보

기사입력 2006-09-27 17:27 l 최종수정 2006-09-27 17:2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증권선물위원회가 지난 2003년 외환은행의 외환카드 흡수 합병 당시 주가조작 의혹에 대해 조사 내용을 검찰에 통보하기로 했습니다.
증선위는 이번에 통보한 혐의사실은 검찰의 수사를 통해 위법 여부가

가려지고
법원의 판단에 의해 최종 확정될 것이라고 설명했으나 구체적인 내용은 밝히지 않았습니다.
외환은행은 지난 2003년 11월초 외환카드의 감자설이 퍼지며 주가가 크게 하락하자, 2대주주인 올림푸스 캐피탈과 소액주주들로부터 싼 값에 주식을 사들여 주가 조작 논란이 일었습니다.


< Copyright ⓒ m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화제 뉴스
  • 섬진강 제방 붕괴에 흙탕물 가득…마을 흔적 일부만
  • 코로나19 신규 확진 43명…교회 확진 영향으로 16일 만에 최다
  • 잠수교 7일째 통제…오늘 밤부터 서울·경기·강원 호우주의보
  • 담양 산사태로 '쑥대밭'…가족과 대피하던 8살 아이 숨져
  • 폭우에 무너진 '귀농의 꿈'…곡성 산사태로 이장 부부 등 5명 숨져
  • 의암댐 사고 시신 2구 발견…실종 경찰정 인양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