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전체

고건 "여권 신당론 관심있다"

기사입력 2006-09-27 22:17 l 최종수정 2006-09-27 22:1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이처럼) 정계개편 주장이 활발하게 이뤄지면서, 그 중심에 서있는 고 건 전 총리의 입장이 궁금해집니다.
고 전 총리는 열린우리당에서 추진하는 여권 통합 신당론에 관심을 표명했습니다.
최중락 기자가 보도합니다.


유력한 대권주자 가운데 한명인 고 건 전 총리가 고향인 전북을 찾았습니다.

본격적인 정치행보로 해석되는 이 자리에서 고 전 총리는 여권발 헤쳐모여식 통합신당에 참여의사를 간접적으로 밝혔습니다.

인터뷰 : 고건 / 전 총리
-"열린우리당 내에서 이야기 되고 있는 중도통합 신당론에 대해 많은 관심을 갖고 지켜보고 있습니다."

기존의 특정정당에는 입당할 생각이 없다는 것입니다.

통합의 범위는 흔히 말하는 중도세력에 국한했습니다.

인터뷰 : 고건 / 전 총리
-"극좌와 극우 양 극단을 제외한 개혁적 보수세력에서 합리적인 진보세력에 이르기까지 국민을 위한 일을 하겠습니다."

한나라당과 노무현 대통령이 이 세력에 포함되는지 여부 역시 생각해 보지 않았다며 즉답을 피했습니다.

인터뷰 : 최중락 기자
-"이는 범위를 먼저 한정하지 않겠다는 것인데, 이를 두고 정치권의 빠른 정계개편 움직임에 편승하는 것 아니냐는 비판이 나오고 있습니다."

고 전 총리는 대권 출마선언 시기에 대해서는 다

른 유력 대권후보들과 비교해서 너무 빠르지도 않게 늦지도 않는 적절한 때라고만 밝혔습니다.

단지, 중도실용개혁세력의 연대통합을 위해 이제부터는 적극적으로 여야 정치인들을 만날 것이라며 기존과는 달리 적극적으로 나설 뜻을 내비쳤습니다.

mbn 뉴스 최중락 입니다.


< Copyright ⓒ m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화제 뉴스
  • 북한, 남측 영해침범 경고…"시신 찾으면 넘겨줄 것"
  • [속보] '상온 노출' 독감백신 접종자 407명…어제보다 83명 늘어
  • 청와대 "남북 조사 차이점에 공동조사 요청"
  • [시사스페셜] 서정진 셀트리온그룹 회장 "전세계 코로나19, 내년 돼야 끝난다"
  • 대북 규탄 결의안 무산될 듯…국민의힘, 청와대 1인 시위
  • 군 "정상적인 수색작업 중"…선박 39척과 항공기 6대 투입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