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전체

일, 납치기구 상설화

기사입력 2006-09-28 01:12 l 최종수정 2006-09-28 01:12

일본의 아베 정권이 새로 출범하자마자 대북 압박 수위를 높이고 있습니다.
다음달 총리가 직접 지휘하는 납치기구를 상설화합니다.
보도에 김건훈 기자입니다.


북한의 일본인 납치 문제 해결에 의욕을 보이고 있는 아베 신조 총리가 대북 압박카드를 곧바로 꺼내들었습니다.

피해자와 가족의 지원을 포함한 종합 대책을 마련하는 상설기관으로 '납치문제 대책본부'를 설치하고 아베 총리 자신이 직접 본부장을 맡을 방침이라고 교도통신이 보도했습니다.

이를 위해 일본 정부는 29일쯤 각의에서 대책본부 설치를 결정한 뒤 다음달 첫 회의를 가질 계획입니다.

대북 강경론자로 납치문제 담당 장관을 겸하는 시오자키 야스히사 관방 장관이 대책본부의 부본부장을 맡고, 나카야마 교코 납치문제 담당 총리 보좌관이 사무국장을 맡게 됩니다.

사무국은 고이즈미 전 총리 때 관방 부장관을 의장으로 한 '납치문제 특명팀' 사무실을 그대로 사용하되, 직원을 늘릴 예정이라고 교도통신은 전했습니다.

북일간 외교 교섭은 외무성이 계속 담당하게 되지만, 납치문제에 관한 기본 방침 수립은 대책본부가 주도할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일본과 북한의 정부간 교섭은 지난 2월 이후

중단된 상태.

북한과의 납치 문제 협상 과정에서 초강경 대응으로 대중의 인기를 얻어 일약 총리자리에 까지 오른 아베 총리.

취임과 동시에 내세운 대북 압박 카드는 내년 참의원 선거를 앞둔 또다른 복안이란 분석이 설득력을 얻고 있습니다.

mbn뉴스 김건훈입니다.


< Copyright ⓒ m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