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전체

반기문 장관, 유엔 사무총장 눈앞

기사입력 2006-09-29 06:32 l 최종수정 2006-09-29 06:3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3차 투표 역시 1~2차 때와 마찬가지로 인기투표형식으로 치뤄졌지만 그 비중은 훨씬 큽니다.
본선 투표인 4차투표의 전망을 가늠할 수 있다는 점에서 의미있는 결과로 받아들여집니다.
유상욱 기자의 보도입니다.


3차 투표는 1~2차때와 같은 방식이지만 무게감은 다릅니다.

본선투표인 4차투표 직전에 치뤄졌다는 점에서 사실상 본선투표의 분위기를 좌우할 수 있습니다.

반기문 장관의 유엔 사무총장 당선 가능성이 그만큼 높아졌다는 뜻입니다.

투표에 앞서 반 장관의 최대 경쟁자인 샤시 타루르 유엔 사무차장은 반 장관이 3차 비공식 투표에서도 1위 자리를 지키면 차기 사무총장은 반 장관으로 결정된 것이나 다름없다고 밝힌 바 있습니다.

다음달 2일에 있을 4차투표는 사실상 당선자를 가리는 최종투표라 할 수 있습니다.

특징은 상임이사국이 빨간색, 비상임이사국이 파란색의 투표 용지로 구분해 표를 던진다는 점입니다.

사무총장 선출의 최대 변수인 상임이사국의 반 장관 지지 여부가 드러나는 것입니다.

반 장관이 다음달 2일에 있을 4차 투표에서 상임이사국 반대없이 1위에 오르면 차기 사무총장에 추대될 것으로 보입니다.

낙관하긴 이르다는 지적도 있지만 이미흐름은 반 장관쪽으로 기운 분위기입니다.

외신들도 안보리 5개 상임이사국 모두 반 장

관에 대해 거부감을 표시하지 않고 있다며 반 장관 대세론에 힘을 실어주고 있습니다.

유상욱 / 기자
-"반기문 장관은 해외에서 한달 가량 유엔총회 등 바쁜 일정을 보내고 귀국했습니다. 끝까지 최선을 다하겠다는 그의 발걸음이 가벼워 보입니다. mbn뉴스 유상욱입니다."


< Copyright ⓒ m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화제 뉴스
  • 의암댐 사고 남성 구사일생으로 춘성대교에서 구조
  • 이성윤 유임·조남관 대검 차장…친정권 인사 대거 중용
  • 채널A 수사팀 약진…윤석열 '인의 장막' 둘러싸여
  • 광주천 범람 위기…자동차 지붕만 둥둥
  • 대학병원 수술 연기 잇따라…피해 발생 시 처벌?
  • 노영민 실장·수석 5명 전격 사의 표명 "종합적인 책임"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