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전체

이성권 의원 "명품 짝퉁 1위는 샤넬"

기사입력 2006-09-29 09:47 l 최종수정 2006-09-29 09:4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국내에서 적발된 가짜 명품 가운데 프랑스 샤넬 상표를 단 제품이 가장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고 한나라당 이성권 의원이 29일 주장했습니다.
이 의원이 특허청으로부터 제출받은 국정감사 자료에 따르면 지난 2004년부터 올 8월까

지 국내에서 적발된 해외상표 위조 건수는 모두 7천 6백여건이며, 이 가운데 샤넬 상표의 제품이 1천260건에 달했습니다.
이어 프랑스제인 루이뷔통이 840여건으로 나타났고, 네덜란드의 까르띠에가 621건, 이탈리아 구찌와 페라가모가 각각 542건과 409건인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 Copyright ⓒ m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화제 뉴스
  • 강원도 엿새째 물폭탄…다리 주저앉고 침수 속출
  • KBS 라디오 생방송 중 난동 피운 40대 남성 현행범 체포
  • 서초구청, 하나은행 서초동지점 직원 확진 알려
  • 친구 살해 후 여행용 가방에 유기 혐의 20대 2명 구속
  • 소양강댐 3년 만에 방류…한강 수위 1~2m 올라갈 듯
  • 베이루트 폭발참사 원인, '테러 원료' 질산암모늄 추정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