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전체

[집중취재] 정통부, 주민번호 대체수단 도

기사입력 2006-10-02 14:42 l 최종수정 2006-10-02 14:4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집중취재 오늘은 인터넷을 이용하면서 사이트 가입이나 신원 확인을 위해 주민등록번호를 사용하지 않아도 되는 주민번호 대체수단을 집중 취재했습니다.
정부는 주민등록번호 대체수단의 명칭을 '아이핀(i-pin)'으로 통일하고 본격적인 시행에 들어갔습니다.
보도에 김양하 기자입니다.


개인정보 보호를 위해 가상 주민번호와 같은 대체수단을 통해 인터넷 사이트에 가입할 수 있게 됐습니다.

정보통신부는 개인정보 보호를 위해 인터넷상 주민번호 대체수단을 이달부터 본격적으로 도입했습니다.

정통부는 먼저 5개의 기관에서 실시하고 있는 주민번호 대체수단의 명칭을 '아이핀(i-PIN)'으로 통합했습니다.

인터넷 이용자들은 앞으로 한국신용정보 등 5개 기관에 이용자의 실명과 본인확인을 거쳐 대체수단인 '아이핀'을 발급받아서 포털사이트나 게임사이트 등 각종 인터넷 사이트에 가입할 수 있습니다.

정통부의 주민번호 대체수단 도입은 사용을 권장하는 가이드라인 수준이어서 법적인 구속력은 없습니다.

인터뷰 : 서병조 / 정통부 정보보호기획단 단장
-"도입이 되고 본격적으로 사용이 시작이 되면서 어느 단계에 가면 입법화에 대한 논의가 분명이 있을 것으로 생각합니다.
그러나 우선 본

격 도입의 첫 단계에서는 자율적인 시행을 전제로 시작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현재 주민번호 대체수단으로 가입할 수 있는 사이트는 정통부 등 17개 공공기관에 불과합니다.

따라서 대체수단이 활성화되기까지는 많은 시일이 걸릴 전망입니다.

mbn뉴스 김양하입니다.


< Copyright ⓒ m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화제 뉴스
  • 북 통일전선부 "남북연락사무소 폐쇄…김여정 지시"
  • 양천구 탁구장 관련 확진 오늘 7명 추가…최소 13명
  • 아시아나 채권단, "HDC현산, 이달 말까지 인수 의사 밝혀라"
  • 文 "국가, 모든 희생·헌신에 반드시 보답해야"
  • 강남 한복판 치과의사 5500명 운집 행사 강행
  • 세계 확진 매일 10만명씩 증가…"다시 급증세"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