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전체

최순영씨 3개월 형집행정지

기사입력 2006-10-03 09:57 l 최종수정 2006-10-03 09:5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서울중앙지검 공판2부는 특경가법 위반 등으로 수형 중인 최순영 전 신동아그룹 회장에 대해 지난달 28일부터 3개월간 형집행정지를 결정했다고 밝혔습니다.
최 전 회장의 변호인단은 지난달 19일

관상동맥협착증으로 돌연사 가능성이 높다며 신촌 세브란스 병원의 소견을 첨부해 형집행정지를 신청했습니다.
검찰은 서울대병원과 삼성병원의 추가 진단서를 제출 받아 분석한 결과 최씨가 협심증 등으로 심근경색과 돌연사 위험이 높다고 판단하고 3개월 형집행정지 결정을 내렸습니다.


< Copyright ⓒ m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화제 뉴스
  • 춘천서 소방관 2명 숨진 채 발견…일산화탄소 중독 추정
  • 접대 자리서 종업원 성폭행 시도…중앙부처 공무원 실형
  • 주호영 "날씨가 좋습니다"…문 대통령 "예. 반짝반짝" 화답
  • 中, 홍콩보안법 28일 표결 강행…반대 시위 전망
  • '무릎 꿇어도 소용없다' 쪽지 지닌 70대…추락사
  • 속옷만 입고 음식 배달…코로나19 자구책?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