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전체

대우건설 고가 매각 후유증 지적

기사입력 2006-10-20 13:37 l 최종수정 2006-10-20 13:3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국회 정무위원회 소속 여야 의원들은 오늘 대우건설의 고가 매각으로 향후 후유증이 생길 가능성이 높다고 일제히 지적했습니다.
고진화 한나라당 의원은 자산관리공사 국정감사 자료에서 "대우건설 매각가로 알려진 6조6천억원은 지나치게 높은 가격이어서 대우건설의 재부실이 우려된다"며 "매각 과정에서 의혹도 많아 '대우건설 게이트'로 번질 가능성까지 있다"고 말했습니다.
같은 당 이재오 의원도 "대우건설 우선협상대상자인 금호그룹 컨소시엄은 4천억
원 이상 회사채를 발행하는 등 전 계열사를 동원해 자금 조달에 나서고 있는 상황"
이라고 지적했습니다.
유선호 열

린우리당 의원도 "대우건설 매각은 7조원에 육박하는 대형 인수합병이기 때문에 어느 정도 과열은 이해하지만 그 정도가 지나쳤다"며 "앞으로 쌍용건설과 대우조선해양, 대우인터내셔널 등 대형 M&A가 줄을 이을 예정인 만큼 후유증을 최소화할 대책이 필요하다"고 강조했습니다.


< Copyright ⓒ m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화제 뉴스
  • 빗속에 떠난 마지막 길…고향 창녕에서 영면
  • 수원 영통구 유치원생 확진…전수검사 중
  • 박원순 고소인 변호인 "4년간 범행 계속…음란 문자 등 전송"
  • 실검에 등장한 '조세저항 국민운동'…계속되는 실검 챌린지
  • 고 박원순 시장 고소 여성 "4년간 성폭력 이어져…법 보호받고 싶어"
  • '비밀누설' 혐의로 고발된 추미애 "회전문식 엉터리 보도 관행"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