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부동산

6억 초과 집 살때 자금계획 신고해야

기사입력 2006-10-20 14:22 l 최종수정 2006-10-20 18:4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앞으로 주택거래신고지역에서 6억 원이 넘는 집을 살 때는 자금계획을 해당 자치단체에 신고해야 합니다.
이미 예고된 일이긴 합니다만 주택 매매 시장이 위축될 가능성이 높아 보입니다.
보도에 엄성섭 기자입니다.


오는 30일부터 주택거래신고지역에서는 전용면적이 18평을 초과하면서 6억원이 넘는 집을 살 때 자금계획을 신고해야 합니다.

지금처럼 실거래가 신고도 별도로 해야 합니다.

주택거래신고지역은 서울 강남과 서초, 분당을 비롯해 전국에서 모두 22곳입니다.

자금조달 계획서에는 금융기관 예금액 등 자기자금과 금융기관 대출액 등 차입금을 모두 써 넣어야 합니다.

또 매입한 주택에 실제로 거주할지 여부도 함께 밝혀야합니다.

자금조달계획서는 모두 국세청으로 통보되며 허위기재한 것으로 의심이 갈 경우 국세청의 자금출처 조사를 받게 됩니다.

부동산 시장에 미칠 파장도 클 것으로 보입니다.

인터뷰 : 최문섭 소장 / 서울부동산경제연구소
- "정부에서 자금에 대해 계획서를 제출하라고 하면 그렇잖아도 움직이지 않던 시장이 더 활성화되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일부에서는 사실상 주택거래 허가제나 다름없다는 반발도 뒤따르고 있습니다.

특히 금융거래 내용을 포함한 사적인 개인정보가 국가기관에 고스란히 노출될 수 있는 만큼 기본권 침해가 아니냐는 우려도 적지않습니다.

mbn뉴스 엄성섭입니다.


< Copyright ⓒ m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화제 뉴스
  • [단독] 복도식 아파트 방범창만 골라 뜯어…14차례 절도 '덜미'
  • [속보] 북한 최선희 "북미회담설에 아연…미국과 마주앉을 필요없어"
  • 휘발윳값 6주 연속 상승세…ℓ당 1천355.4원
  • 서울서 코로나19 8번째 사망자 발생
  • 검사장 회의 9시간 만에 종료…수사지휘권 행사 부당·재지휘 요청해야"
  • "구급차 막은 택시로 환자 사망" 논란…경찰 수사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