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전체

대구, 연말에 8천가구 분양

기사입력 2006-10-20 16:47 l 최종수정 2006-10-20 16:4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주택과잉 공급으로 미분양이 대거 발생하면서 건설업체들의 애를 태우던 지역 가운데 하나가 바로 대구인데요.
그런데 미분양이 다소 해소되면서 이 지역에 또 다시 8천가구가 공급된다고 합니다.
보도에 엄성섭 기자입니다.


대구에 연말까지 공급되는 물량은 총 17개 단지 8,051가구입니다.

가장 먼저 분양 포문을 연 롯데건설은 대구 달서구 옛 능금아파트 재건축 단지에 '본리2차 롯데캐슬' 473가구를 분양하고 있습니다.
두산산업개발도 달서구 성당동 신시영아파트 재건축 단지인 '성당동 두산위브' 690가구를 선보입니다.
대림산업 역시 북구 읍내동에 '칠곡 e-편한세상' 608가구를 분양합니다.

동일하이빌은 다음달 초 수성구에 '수성 동일하이빌 레이크시티' 1,411가구를 내놓습니다.

하반기 대구에서 분양되는 단지 가운데 가장 규모가 큰 레이크시티는 대형 평형의 미분양이 많다는 점을 감안해 주력 평형을 30~40평형대로 했고, 분양가도 950만원에서 천100만원대로 낮출 예정입니다.

인터뷰 : 김격수 이사 / 동일하이빌
- "미분양된 물량이 대형평형이 상당히 많다. 그래서 동일하이빌은 평형을 30~40평형대로 실수요자 중심으로 구성했고, 가격을 좀 낮췄다."

현지 부동산 전문가들은 대구지역 분양시장이 중소형과 대형평형간의 차별화가 이뤄질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인터뷰 : 이진우 지사장 / 부동산114 대구경북지사
- "중소형, 30평형 대의 경우는 기본 계약률이 유지되겠지만 40~50평형 대는 현재와 같이 미분양이 많을 듯 하다."

미분양의 부담이 채 가시지 않았는데도 대구 지

역에 이처럼 신규 분양물량이 몰리는 것은 집값이 바닥을 쳤다는 견해가 힘을 얻으면서 그 동안 관망세로 돌아섰던 소비자들의 매수세가 늘어나고 있기 때문입니다.

여기에 지난달 26일 대구 중구와 수성구, 달성군이 주택투기지역에서 해제된 것도 원인으로 꼽히고 있습니다.

mbn뉴스 엄성섭입니다.


< Copyright ⓒ m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화제 뉴스
  • 코로나19·돼지독감·흑사병까지…중국에 초강력 전염병 속출 '비상'
  • [속보] "코로나19 바이러스 유전자 분석 526건중 333건이 GH 그룹"
  • "불법 촬영물 지워줄게"…옛 연인 유인해 성폭행한 남성 '구속 송치'
  • '어차피 대표는 이낙연'? '어대낙' 다음은 누구?
  • 스위스 동물원 사육사, 관람객 앞에서 시베리아 호랑이에 물려 숨져
  • 유명 야구인 아들 수억원대 사기혐의 '구속'…피해자는 극단적 선택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