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전체

최 전 대통령 빈소 조문행렬 이어져

기사입력 2006-10-22 21:32 l 최종수정 2006-10-22 21:3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최규하 전 대통령의 빈소에는 친인척은 물론 정관계와 법조계 인사들의 조문행렬이 이어졌습니다.
노무현 대통령은 조화를 보내 고인의 명복을 빌고, 국민장으로 치러질 장례식을 정부가 최선을 다해 지원하겠다고 밝혔습니다.
김지훈 기자의 보도입니다.


노무현 대통령은 최 전 대통령의 장남 윤홍씨에게 전화를 걸어 고인이 오랫동안 병석에서 투병해온데 대해 안타까움을 나타내고 고인의 명복을 빌었습니다.

노 대통령은 "국민들이 최 전 대통령의 일생을 돌아보는 계기가 되도록 장례 절차를 마련하는데 노력하겠다"며 정부도 최선을 다해 지원하겠다고 말했습니다.

고인의 빈소가 마련된 서울대병원에는 하루종일 조문객들이 이어졌습니다.

인터뷰 : 한명숙 / 국무총리
-"우리나라 정치사에 가장 격동기였던 어려운 시기에 대통령직을 맡으셔서 혼란기를 국민과 함께 잘 해결해나간 분이시고.."

전직 대통령들도 빈소를 찾아 애도를 표하고 유족들을 위로했습니다.

김영삼 전 대통령은 "더 살 수 있는 나이인데 일찍 돌아가신 것 같다"고 말했고, 김대중 전 대통령도 고인이 외교계 중진으로 국가에 큰 공헌을 했다며 회고했습니다.

열린우리당과 한나라당 지도부 등 정치인들도 빈소를 방문하거나 조화를 보내 추모의 뜻을 나타냈습니다.

인터뷰 : 김근태 / 열린우리당 의장
-"국민

들의 가물었던 가슴에 촉촉한 단비를 내려주시면서 가신거 같아 눈물인 것도 같고 아픔인 것도 같은 느낌입니다."

한편 오는 26일 국민장으로 치러질 최 전 대통령의 장례식은 국무총리가 장례위원장을 맡고 행자부 장관이 집행위원장을 맡게됩니다.

mbn뉴스 김지훈입니다.


< Copyright ⓒ m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화제 뉴스
  • '기사회생' 이재명, 이낙연 대세론 넘어설까…차기 대선판도 요동
  • 산책로 옆 유실지뢰 3,034개…장마철 아슬아슬 '시한폭탄'
  • [코로나19 반년] "백신 최소 1년, 치료제는 내년 상반기 전망"
  • [종합뉴스 단신] 동원예비군 훈련, 이르면 9월부터 '당일치기' 대체 검토
  • 문 대통령 "부동산 투기로 더 이상 돈 벌 수 없을 것"
  • 버스 기사가 운전 중 의식 잃고 가게 돌진… 18명 부상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