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부동산

청약통장 인기 시들.. 5개월만에 12만명 감소

기사입력 2006-10-23 10:00 l 최종수정 2006-10-23 11:0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청약통장'이라고 하면 내집마련을 생각하시는 분들에게는 필수적인 통장이라고 여겨져왔습니다.
그만큼 신규 분양을 통해 내집마련을 하는 사람들이 많았다는 것인데요.. 최근에는 청약통장 가입자들이 줄고 있다고 합니다.
취재기자 연결해 알아봅니다.
박진성 기자

(건교부입니다.)

1. 청약통장 가입자가 줄고 있다고요?

박)
예 건설교통부가 발표한 9월말 현재 전국 청약통장 가입자는 716만명입니다.

한달전에 비해서는 2만명이, 청약통장 가입자가 가장 많았던 지난 4월에 비해서는 12만4천명이 감소한 것입니다.

특히 신규 통장 가입 변화를 가늠케 하는 3순위자의 경우 163만3천명에서 5개월
만에 147만6천명으로 15만7천명이 줄어 신규 가입자보다 통장을 해약하는 사람들이 크게 증가하고 있음을 보여줬습니다.

이에비해 청약 1순위자는 419만명에서 422만4천명으로 증가했고, 2순위자는 146만명으로 변동이 없었습니다.

통장별로는 청약저축이 228만4천명에서 234만명으로 늘었는데, 최근 공공택지에서의 청약기회가 확대되고 있는 것이 인기 요인으로 분석됐습니다.

하지만 청약부금은 212만7천명에서 195만명으로, 청약예금은 287만3천명에서 28
7만1천명으로 떨어졌습니다.

청약 통장 가입자가 줄어든 것은 오는 2천8년부터 달라지는 청약제도가 가장 큰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입니다.

지금과 같은 로또식이 아닌 부양가족과 무주택기간 등을 감안한 가점제로 바뀌면서 이미 주택을 갖고 있는 사람들은 당첨기회가 줄어들 수 밖에 없습니다.

또한, 민간 택지에서의 주택 공급이 감소하는데다 신규주택의 분양가가 너무 높아진 것도 청약통장에 대한 매력이 반감되는 요인으로 지적되고 있습니다.

mbn뉴스 박진성입니다.

화제 뉴스
  • 경찰에 박원순 서울시장 실종 신고 접수돼…공관 주변 수색 중
  • 마라톤 대회 덮친 음주 차량…참가자 3명 참변
  • 중·고교 여자 화장실 몰카 잇따라 적발…범인은 남자 교사
  • 헬스장서 스치기만 했는데…대전서 20대 남성 2명 코로나 확진
  • 대검 "중앙지검이 자체 수사"…추미애 "국민의 뜻 부합"
  • 6·17 대책 후 더 올랐다…고삐 풀린 서울 아파트값 3주째↑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