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전체

코스닥 대주주 리스크 '복병'

기사입력 2006-10-23 17:12 l 최종수정 2006-10-23 17:12

코스닥 상장사의 대주주가 주가 상승에 편승해 거액의 시세 차익을 챙긴 사실이 뒤늦게 드러나면서 주가가 급락하는 사례가 속출하고 있습니다.
플래닛82는 대표이사가 불공정거래 혐의로 기소됐다는 소식으로 주가가 큰폭 하락했습니다.
지난주 LG일가 3세인 구본호씨가 코스닥업체 미디어솔루션의 신주인수권부사채를

대량 인수한 뒤, 보름 만에 팔아 치워 3백억원의 시세차익을 챙겨 주가 급락을 불렀습니다.
최근 광인터넷 신기술 개발로 한 달 새 주가가 10배나 치솟았던 코어세스도 이달초 최대주주인 회사 대표가 일부 보유지분을 처분한 사실이 알려진 뒤 주가가 급락세로 돌아선 바 있습니다.


< Copyright ⓒ m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