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전체

코스닥 대주주 리스크 '복병'

기사입력 2006-10-23 17:12 l 최종수정 2006-10-23 17:1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코스닥 상장사의 대주주가 주가 상승에 편승해 거액의 시세 차익을 챙긴 사실이 뒤늦게 드러나면서 주가가 급락하는 사례가 속출하고 있습니다.
플래닛82는 대표이사가 불공정거래 혐의로 기소됐다는 소식으로 주가가 큰폭 하락했습니다.
지난주 LG일가 3세인 구본호씨가 코스닥업체 미디어솔루션의 신주인수권부사채를

대량 인수한 뒤, 보름 만에 팔아 치워 3백억원의 시세차익을 챙겨 주가 급락을 불렀습니다.
최근 광인터넷 신기술 개발로 한 달 새 주가가 10배나 치솟았던 코어세스도 이달초 최대주주인 회사 대표가 일부 보유지분을 처분한 사실이 알려진 뒤 주가가 급락세로 돌아선 바 있습니다.


< Copyright ⓒ m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화제 뉴스
  • 유명 야구인 아들 수억원대 사기혐의 '구속'…피해자는 극단적 선택
  • 김태년 "6·17 후속 입법 빠르게 추진…다주택자·법인 종부세 강화하겠다"
  • "욕을 밥보다 많이 먹어"…3년 전 고 최숙현 선수 훈련일지 공개
  • SK바이오팜 3연속 상한가 찍고 거래 터져
  • 걸그룹 AOA의 지민 '동료 괴롭힘 논란'에 팀 탈퇴
  • "나 때리고 가" 구급차 막은 택시 처벌 청원 54만 돌파…살인죄 적용되나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