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전체

서울 강북 성북 관악 등 5곳 투기지역 지정

기사입력 2006-10-24 11:22 l 최종수정 2006-10-24 11:2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정부가 서울 강북구 성북구 등 5곳이 주택투기지역으로 추가 지정됐습니다.
강북지역 개발 기대감으로 인한 아파트 값 상승을 사전에 차단하기 위해서입니다.
김수형 기자가 보도합니다.


정부가 부동산 가격안정심의위원회를 열어 최근 가격이 많이 오른 지역을 주택투기지역으로 지정했습니다.
서울 강북구와 성북구, 관악구, 경기 부천시 오정구, 남양주시 등 5곳입니다.

이들 지역에 대해서는 공고 예정일인 오는 27일부터 주택을 매매할 경우 양도소득세를 실거래가로 신고해야 합니다.

투기지역 5곳이 추가됨에 따라 전국 250개 행정구역에서 주택 투기지역은 78개(31.2%)로 증가했고 토지 투기지역은 95개를(38.0%) 유지했습니다.

하지만 주택 투기지역 심의 대상에 올랐던 서울 동대문구, 서대문구, 인천 연수구등

10개 지역에 대해서는 지정을 유보했습니다.

지난 달 전국 평균 주택가격은 0.5%가 상승했지만 지방은 대체로 안정세를 유지했습니다.

그러나 판교 분양과 서울 강북지역 개발에 대한 기대감으로 수도권을 중심으로 가격 상승폭이 확대되고 있습니다.

mbn뉴스 김수형입니다.


< Copyright ⓒ m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화제 뉴스
  • 여야 원내대표 오전 회동…개원 협상타결 가능성 '주목'
  • 삼성 측, 강한 유감 표시…"너무한다" 비판도
  • 통합당 사무처 인선도 파격…조직총괄에 호남 흙수저
  • 외국인 산모 119구급차에서 소중한 생명 출산
  • '깜깜이 감염' 늘었다…"대규모 유행 우려"
  • 플로이드 추모식 열려…"사법제도 바꿔야"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