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부동산

은평뉴타운 '고분양가' 추궁...서울시 국감

기사입력 2006-10-24 15:52 l 최종수정 2006-10-24 15:5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서울시 국정감사에서 은평뉴타운에 대한 집중 질문이 쏟아졌습니다.
의원들은 또 후분양제가 되더라도 분양가가 떨어질지에 대한 의문을 제기했습니다.
강호형 기자가 보도합니다.


서울시 국감 첫날. 은평뉴타운이 도마위에 올랐습니다.

열린우리당 박상돈 의원은 은평뉴타운의 분양가가 최고 천523만원으로 은평구 평균 시세인 770만원보다 97.7%나 높게 책정됐다며 따졌습니다.

이에대해 오세훈 서울시장은 다소 억울한 비교라고 답했지만 의원들의 집중 공세를 피해갈 수는 없었습니다.

인터뷰: 오세훈 / 서울시장
-"평당 천 523만원은 최고 높은 것으로 비교하고 또 다른 것은 평균주변시세를 비교했는데 그 점은 억울한 비교라고 생각한다."

한나라당 박승환 의원과 열린우리당 박상돈 의원은 은평뉴타운 후분양제는 금융비용으로 전가돼 결국 분양가 상승으로 이어지지 않겠냐고 추궁했습니다.

인터뷰: 박승환 의원 / 한나라당
-"후분양제는 시공업자들에게 금융비용이 가중됨으로써 결국 집값 상승의 근본적인 원인이 될 것이다."

인터뷰: 박상돈 의원 / 열린우리당
-"금융비용이 분양가에 포함된다는 것을 생각하면 단기적으로는 분양가를 높이는 악영향이 분명해 보인다. 더군다나 준비없이 할 경우.."

오 시장은 이에 대해 후분양제가 아파트 값에 안정에 기여 할 것이라고 맞받았습니다.

인터뷰: 오세훈 / 서울시장
-"오히려 후분양상태에서 건설회사가 부담하는 것이 이자율도 낮고 더 도움이 되는 부분이 분명히 있다."

또 한나라당 이진구 의원은 뉴타운의 경우 원주민

재정착률이 25.4%에 그쳤다며 서민 소외형 주거정비사업을 계속해야 하느냐고 물었습니다.

이밖에 이낙연 민주당 의원은 SH공사가 상암지구 분양을 통해 거둬들인 이익은 천821억원으로, 평균 18.6%의 분양수익률을 올렸다며 질타했습니다.

mbn뉴스 강호형입니다.


< Copyright ⓒ m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화제 뉴스
  • '선진국 클럽' G7…G20과 차이는?
  • '수출규제 철회' 일본…정부, WTO 제소 재개
  • [단독]쿠팡, 자가격리자에 '출근자 모집' 문자
  • 한국 조선3사 카타르서 100척 수주 대박
  • [단독] 횡단보도 건너던 보행자, 오토바이에 사망
  • 미국 주방위군 LA 한인타운에 병력 전격 투입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