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전체

설악산 단풍 폭우·강풍에 된서리

기사입력 2006-10-24 16:42 l 최종수정 2006-10-24 16:4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어제 영동지방을 휩쓴 강풍과 폭우로 막바지로 접어들고 있는 설악산 단풍이 치명타를 입었습니다.
국립공원 설악산사무소는 지난달 중순 대청봉을 중심으로 시작된 설악산 단풍이 절정기를 지나기는 했지만 어제 폭우와 강풍으로 대부분 떨어져버렸다고 밝혔습니다.
여기에 등산로도 수해를 당해 오색∼대청봉 등 11개 구간 등산로 입

산이 지난 7월에 이어 또다시 통제에 들어갔으며 7월 수해후 응급복구돼 지난달 29일부터 차량통행이 재개됐던 한계령도 또다시 통제돼 설악단풍 구경을 어렵게 하고 있습니다.
이에따라 높은 기온과 가뭄에 시달렸던 올 가을 설악산 단풍은 사실상 종료될 것으로 예상되고 있습니다.


< Copyright ⓒ m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화제 뉴스
  • 출근 안 한 윤석열…변호인단 꾸려 집행정지 신청 준비
  • [단독] 또 만취한 전동 킥보드 교차로서 '쾅'…"규제 강화" 목소리
  • 민주노총 전국 총파업 집회 10인 넘겨 충돌 빚기도…'3차 유행 확산' 우려
  • 셀트리온, 임상 2상 환자 투약 종료…연내 조건부 허가 추진
  • 서초구 사우나 발 확진자 폭증…왜 위험한가?
  • 공수처 추천위 또 불발…추미애, 윤석열 질문에 '묵묵부답'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