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전체

50% 줄다리기...진로VS두산 점유율 공방

기사입력 2006-10-25 15:22 l 최종수정 2006-10-25 15:2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두산은 처음처럼의 상승세로 진로의 시장점유율이 50% 밑으로 떨어졌다고 주장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진로는 참이슬의 시장점유율이 50%를 넘어섰다고 주장하고 있습니다.
두업체의 엇갈린 주장에는 그만한 이유가 있는데요. 함영구 기자가 전해드립니다.


지난달 진로 참이슬 판매량은 모두 461만9천상자, 두산의 '처음처럼'은 104만 상자였습니다.

이를 기준으로 지난달 소주시장 점유율을 계산하면, 진로는 50.2%, 두산은 11.3%입니다.

진로는 이를 근거로 지난달 참이슬이 전체시장 점유율의 절반 이상을 차지했다고 주장합니다.

하지만 처음처럼을 만들고 있는 두산의 주장은 다릅니다.

소주업계의 오랜 관행에 따라 다양한 소주 도수를 21도로 환산해 계산해야 한다는 것입니다.

두 업체의 판매량을 21도로 환산해 계산하면 진로의 시장점유율은 49.9%, 두산은 11.4%가 됩니다.

두산은 이 결과를 근거로 진로의 시장점유율이 지난 6월에 이어 두번째로 절반 이하로 떨어졌다고 주장하고 있습니다.

결국 처음처럼의 돌풍이 계속되고 있는 반면 진로는 20도 이하 신제품을 출시하고도 시장점유율 내리막길이 계속된다는 주장입니다.

인터뷰 : 두산측 관계자
-"중요한 것은 참이슬 후레쉬가 나온 상태에서 진로가 전달보다 2.2%가 빠졌고, 우리는 0.4% 증가했다는 것이다."

이같은 두산의 계산방법에 대해 진로는

탐탁스럽지 않습니다.

인터뷰 : 진로측 관계자
-"원래는 환산수를 썼는데, 환산수가 말 그대로 환산한 것이잖아요, 허수잖아요"

시장점유율 50%가 갖고 있는 상징성이 큰 만큼, 두 업체간 시장점유율 계산공방은 쉽게 수그러들지 않을 것으로 보입니다.

mbn뉴스 함영구입니다.


< Copyright ⓒ m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화제 뉴스
  • 엎친 데 덮친 방역당국…원인 규명 총력
  • 유엔사, GP 총격 "남북 모두 정전협정 위반"
  • 이태원발 7차 감염까지 발생…n차 감염 우려
  • 스쿨존서 어린이 친 SUV…피해자 측 "고의"
  • 문 대통령 "한우 매출 급증, 국민 마음 와 닿아”
  • 자가 격리 이탈자 첫 실형…다른 이탈자들은?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