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전체

"황사공기 중금속 평시의 20배"

기사입력 2006-10-30 11:27 l 최종수정 2006-10-30 11:2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황사 발생일에 공기 속 유해 중금속 함유량이 평상시보다 최대 20배 이상까지 올라간다는 조사결과가 나왔습니다.
국회 과학기술정보통신위 강성종 의원은
지난 2003년부터 황사가 발생한 28일동안의 시료를 분석한 결과 납과 카드뮴

, 크롬 함유량이 황사가 없는 날보다 최대 20배와 14배, 21배까지 높았다고 밝혔습니다.
또 미세먼지 농도는 최저 2배에서 최고 15개까지 증가했다고 덧붙였습니다.
강 의원은 유해 중금속의 종류와 기준량을 설정하고, 이들에 대한 정기적 성분 분석이 시급하다고 지적했습니다.


< Copyright ⓒ m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북 전투기·폭격기 12대 '특별감시선' 넘어 무력도발…의도는?
  • 합참 "낙탄사고 때 대통령 지시 없었다? 사실과 달라"
  • 원자력재단 이사장에게 "혀 깨물고 죽지"…국감장에 온 카카오 BBQ 대표
  • 고민정, 김정숙 인도 순방 논란에 “국민의힘 허위사실에 어이상실”
  • 검찰, 박수홍 친형·형수 기소…"61억 7천 만 원 횡령"
  • 아산 횟집서 22만원 어치 먹튀…업주 "자수 안 하면 얼굴 그대로 올릴 것"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