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전체

"북 공작원 접촉은 간첩단사건"

기사입력 2006-10-30 11:37 l 최종수정 2006-10-30 11:3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김승규 국정원장은 386세대 운동권 출신 인사들의 북한 공작원 접촉사건은 간첩단 사건으로 보고 있다며, 이미 구속된 5명은 지난 한달간 집중적인 증거확보와 수사를 통해 간첩혐의가 확실하다고 판단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김 원장은 조선일보와의 인터뷰에서 이같이 말한 뒤 민노당도 의혹 제기에 앞서 국정원이 사건 실체를 밝히는 것을 지켜봐야 한다며 불편한 심기를 드러냈습니다.
또 일각에서 거론되는 사퇴

압력설에 대해 개의치 않으며, 사퇴와 관계없이 이번 수사는 국정원 직원들이 끝까지 밝혀낼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특히 국정원 직원들은 모두 애국한다는 각오로 수사 중이며 그외엔 아무런 의도도 없다면서 우리 사회의 실상은 충격적인 만큼 국민들이 도와줘야 한다고 당부했습니다.


< Copyright ⓒ m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MBN 종합뉴스 주말용 배너
화제 뉴스
  • 이번 국회는 '민생국회' 될까…의석 수로 누르겠다 vs 대통령 거부권 행사
  • 이화영 전 부지사 측근 영장 기각…'이재명 연관성' 수사 기로
  • 정치권, 휴일도 비속어 논란 갑론을박…"국격 무너져" vs "광우병 획책"
  • 연인 폭행·협박에 스토킹해도…'반의사불벌죄'로 처벌 면했다
  • 코로나 빗장 푼 홍콩…중국 본토는 언제쯤?
  • 러시아 동원령 대피에 핀란드 입국 제한…"우크라에 탱크도 팔아"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