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전체

박형준 의원 전 보좌관 영장 방침

기사입력 2006-10-30 17:17 l 최종수정 2006-10-30 17:1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서울중앙지검 특별수사팀은 한나라당 박형준 의원의 전 보좌관 정모씨에 대해 게임업체 등으로부터 수천만원을 받은 혐의로 사전구속영장을 청구할 방침입니다.
검찰에 따르면 정씨는 지난해 4~5월 사행성 게임 '마도리'의 영상물등급위원회 심의 통과에 영향력을 행사해주기로 하고 5천여만원을 받은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이와함께 정씨는

상품권 업체 해피머니아이엔씨로부터 수백만원의 상품권을 받은 혐의도 받고 있습니다.
이에 따라 검찰은 게임업체나 상품권 업체들이 결국 의원들의 영향력을 기대하고 보좌관들에게 돈을 준 것으로 보고 보좌관들의 돈이 의원들에게 흘러들어갔는지에 대해서도 수사를 벌이고 있습니다.


< Copyright ⓒ m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경상수지 4개월 만에 적자...'쌍둥이 적자' 경고등
  • 드라마 '작은 아씨들', 베트남 넷플릭스 퇴출…"월남전 왜곡"
  • [속보] 한미일 북핵대표 통화…"北 암호화폐 탈취 차단 노력 배가"
  • 홍준표가 맹비난한 '국힘 중진 의원 N·J·H'는 누구?
  • 美 경찰 '정전 사태' 주범 공개에 네티즌 '빵'터졌다..."키 84cm·몸무게 16kg"
  • 근무 5분 만에 '편의점털이'한 아르바이트생…알고 보니 동종 전과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