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부동산

미분양 아파트 판촉전 달아올라

기사입력 2006-11-01 06:52 l 최종수정 2006-11-01 06:5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최근 아파트 분양시장에 훈풍이 불자 건설회사의 미분양 아파트 판촉 경쟁도 후끈 달아오르고 있습니다.
일신건영은 인천 검단신도시 개발 호재에 맞춰 인천 남구 주안동 휴먼빌 아파트의 계약금을 5%로 낮추고, 중도금 50%를 1년간 무이자로 융자해 주는 것은 물론, 분양가도 평당 480만원에서 530만원 선으로 최초 가격보다 12% 정도 낮췄습니다.
성원건설도 검단신도시 덕을 보기 위해 지난 3월에 분양하고 남은 인천 용현동 성원상떼빌의 중도금 10%를 잔금으로 미뤄주는 등

계약조건을 완화해 손님을 끌고 있습니다.
GS건설도 서울 광진구 광장 자이 미분양의 계약금을 당초 10%씩 2회 분납조건에서 5%씩 2회 분납으로 조정했고, 한진중공업은 부산 정관신도시 해모로 아파트의 계약금을 5%에서 1%로 낮추고, 중도금 50%를 무이자로 융자해주기로 했습니다.


< Copyright ⓒ m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뉴스추적] '현무2-C' 낙탄 이유는?…미사일 추락, 처음 아니다
  • '윤석열차' 파문 국감 안팎 일파만파…"블랙리스트 연상" vs "문재인 열차면 린치"
  • "앗 가짜네"…모형 휴대전화 맡기고 담배 1,500만 원어치 챙긴 40대
  • "러시아 핵 무력시위 임박"…푸틴, 점령지 합병 서명
  • 돈스파이크 필로폰 투약 혐의 검찰 송치…총 10여차례 투약
  • 박수홍 측 "모친과 관계 회복 원해…부친 폭행, 정신적 흉터 남아"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