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전체

"변호사 쓰면 불구속 가능성 2.6배"

기사입력 2006-11-01 10:47 l 최종수정 2006-11-01 10:4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영장실질심사에서 변호사를 선임할 경우 변호사를 선임하지 않을 때보다 구속영장이 기각되는 비율이 2.6배 이상 높은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한나라당 최병국 의원은 지

방법원의 구속영장 기각률은 변호사가 선임됐을 때 37%에 달하는 반면, 변호사가 없을 때는 14.1%에 불과하다고 지적했습니다.
최 의원은 구속사유는 판사가 임의로 정할 수 없음에도 불구하고 이렇게 기각률이 차이가 나는 것은 전관예우의 흔적으로 볼 수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 Copyright ⓒ m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총선 출마도 위태로운 이준석…차기 당권 누가 잡느냐 변수
  • 홍준표가 맹비난한 '국힘 중진 의원 N·J·H'는 누구?
  • [단독] 무면허 택배기사 적발…작년부터 면허 취소 상태
  • 미국 유명 속옷 브랜드 '빅토리아 시크릿' 직원, 퇴사 결심 충격 이유는?
  • '비와 불륜설' 박결 "어이가 없다…전화번호도 몰라" 루머 일축
  • 박범계 "의원이 물어보면 '예 의원님' 해야 예의"…한동훈 "예, 의원님"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