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전체

론스타 영장기각 공방 정치권 이동

기사입력 2006-11-04 14:17 l 최종수정 2006-11-04 14:1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론스타' 경영진에 대한 영장 기각 파장이 정치권으로도 번지고 있습니다.
법원의 영장기각을 두고 '이해할 수 없다'는 반응과 검찰의 재청구도 문제가 있다는 반응이 충돌하면서 법원과 검찰의 대리전 양상마저 띄고 있습니다.
황승택 기자가 보도합니다.


론스타 경영진에 대한 영장 기각을 놓고 정치권도 의견이 갈렸습니다.

우선 외환은행 헐값매각 의혹을 제기해온 의원들은 법원의 영장기각을 강력하게 비판했습니다.

국회 법사위 소속 임종인 열린우리당 의원은 론스타 본사 임원진은 검찰의 출석요구에 응하지 않고 있고 증거인멸 우려도 있는데 영장을 기각한 결정은 부적절하다고 주장했습니다.

박계동 한나라당 의원도 홈페이지에 올린 글에서 법원의 영장기각은 론스타와 옛 재무부 출신 인사들에 대한 굴복이며 국민에 대한 배신행위라고 비난했습니다.

민주노동당 심상정 의원은 주가조작 혐의가 명백한 이번 사안에 대해 법원이 영장을 기각한 것은 모종의 정치적 배경이 있는게 아닌가 의심스럽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나 주로 여당의원들을 중심으로 검찰이 지나치게 감정적으로 대응하고 있다는 비판론도 제기됐습니다.

변호사 출신인 문병호 의원은 법원이 영장청구자료에 미진한 측면이 있어서 기각한 것으로 보인다며 검찰이 과민반응

을 보이는 것 같다고 지적했습니다.

판사출신인 이상경 열린우리당 의원도 영장이 기각된 것을 보완하지 않고 재청구한 것은 사상 처음이라며 법원과 검찰의 감정싸움 속에 론스타 사건의 실체적 진실이 묻혀버리지 않을까 우려스럽다고 말했습니다.

mbn뉴스 황승택입니다.


< Copyright ⓒ m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화제 뉴스
  • 영웅 일일이 호명한 문 대통령 "국가가 반드시 보답"
  • "밀폐된 공간에서 다수 감염…종교 모임 취소해야"
  • 군병력 철수·야간통금 종료…미 시위사태 진정 분위기
  • 법무부, '성추행 혐의' 부장검사 두 달간 직무정지
  • 현충시설 찾아가보니…대로변 화단에 덩그리니
  • 김여정, 대남업무 지휘봉 잡아…2인자 재확인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