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전체

이라크 대통령 경호병 7명 사상

기사입력 2006-11-05 06:37 l 최종수정 2006-11-05 06:3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이라크 북부에서 폭발로 인해 대통령 보안 담당 경비병 5명이 숨지고 2명이 부상했습니다.
현지 치안 당국에 따르면 사담 후세인 전 이라크 대통령에 대한 선고를 이틀 앞둔 3일 밤 바그다드 키르쿠크 고속도로에서 이라크 대통령 보안부대

소속 경비병들이 탄 차량 중 한 대에 설치된 폭발물이 터져 7명이 사상했습니다.
이번 일은 후세인 전 대통령의 선고일인 5일 폭력 사태가 일어날 것에 대비해, 수도 바그다드 및 주변 4개 주에 차량과 보행자의 통행 금지령이 내려진 가운데 일어나 긴장이 고조되고 있습니다.


< Copyright ⓒ m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화제 뉴스
  • 정 총리 "추 장관, 잠깐 봅시다" 독대…'동반 사퇴' 논의?
  • [속보] 내년 예산안에 재난지원금 3조·백신 9천억원 반영
  • 윤석열, 코로나19 음성 판정…최근 확진자와 식사
  • 3분기 경제 성장률 2.1% 반등…속보치보다 0.2%p↑
  • "평범한 삶이 싫다" 60m 다리서 뛰어내린 유튜버, 두개골 골절
  • 중국 하얼빈서 초등생 100명 노로바이러스 감염…구토·설사 증세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