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전체

일반·전문 건설업 겸업제한 폐지

기사입력 2006-11-07 10:47 l 최종수정 2006-11-07 10:4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오는 2008년부터 일반건설업과 전문 건설업의 겸업제한이 폐지돼 건설업체의 자율적 판단에 따라 업역을 선택할 수 있게됩니다.
건설교통부는 오늘 국무회의에서 이같은 내용의 건설산업기본법 개정안이 의결됨에 따라 정기국회에 제출한다고 밝혔습니다.
개정안에는 일반건설업과 원도급자, 전문건설업과 하도급자로 분리된 일반-전문건설업간의 겸업제한을 철폐해,

능력있는 전문건설업체도 시공계획 등 전체 공사를 수주하거나 시행할 수 있도록 했습니다.
또 십장이 건설공사를 하도급받고 근로자를 고용, 시공하거나 재하도급함으로써
임금체불 등 문제를 야기시켰던 시공참여자제도를 없애 건설업체가 단기계약 등으로 근로자를 고용할 수 있게 했습니다.


< Copyright ⓒ m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화제 뉴스
  • 노영민 실장·수석 5명 전격 사의 표명 "종합적인 책임"
  • 이성윤 유임·조남관 대검 차장…친정권 인사 대거 중용
  • 의암댐 사고 남성 구사일생으로 춘성대교에서 구조
  • 금시금치·금애호박…긴 장마에 채소 가격 '폭등'
  • 전국 전공의 70% 집단 휴진·단체 행동…"의대 증원 반대"
  • 실종 경찰정 가평서 발견…흙탕물에 유속 빨라 수색 난항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