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부동산

송파 신도시 물량 늘린다

기사입력 2006-11-07 12:00 l 최종수정 2006-11-07 13:3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송파 신도시의 주택 공급 물량이 더욱 늘어날 전망입니다.
분양가 인하를 위해 용적률을 높이는데 따른 것입니다.
취재 기자 연결합니다.
박진성 기자

(건설교통부입니다.)

1. 송파 신도시의 주택공급 물량이 얼마나 늘어나는지요?

박)
송파신도시 주택물량이 아파트 4만5천 가구 등 4만6천가구가 건설될 예정이었습니다.

여기서 7천 가구 정도가 늘어날 것으로 보이는데요...

건설교통부 관계자는 "현재 검토중인 신도시의 용적률 확대를 통한 분양가 인하,
주택공급 확대 계획은 송파신도시처럼 강남대체 성격이 강한 곳에 최우선으로 반영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따라서 용적률을 기존 도심에 적용되는 비율에 맞춰 줄 필요가 있는데, 일부에서
얘기하는 250%까지 올리는 것은 어렵다는 입장입니다.

따라서 현재 용적률 210%보다 10%가 높은 220%의 용적률을 적용하면 3천6백가구가, 230%로 용적률을 높이면 건립가구는 7천가구 정도가 늘어날 것으로 보입니다.

건교부는 환경부와의 의견조율을 거쳐 최종안이 마무리되는대로 개발계획을 내년말까지 마무리하겠다"고 설명했습니다.

건교부는 증가되는 주택의 평형별 배분, 임대 비율 등은 추후 개정될 신도시 계
획기준에 따라 정할 방침입니다.

건교부는 또, "용적률 확대가 서울시에서 멀리 떨어져 있는 신도시에까지 적용되기는 어렵고 건교부 장관이 지정하는 투기과열 우려가 있는 지역이나 공영개발지구에 한해 활용될 가능성이 높다"고 밝혀, 서울 주변지역 신도시만 용적률을 높여줄 것임을 분명히 했습니다.

지금까지 건교부에서 mbn뉴스 박진성입니다.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