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전체

외국인, IT 계속 팔까

기사입력 2006-11-07 19:37 l 최종수정 2006-11-07 19:3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IT주에 대한 외국인들의 대규모 매도세가 좀처럼 그치지 않고 있습니다.
그런데 외국인들이 IT주를 계속 팔 지를 놓고 외국계 증권사와 국내 증권사간에 견해가 여전히 엇갈리고 있습니다.
라호일 기자가 보도합니다.


외국인은 7일에도 유가증권시장에서 800억원 어치를 순매도했습니다.

하지만 전기전자업종을 천억원 어치 판 것을 감안하면 오히려 순매수한 셈입니다.

이처럼 외국인은 IT 업종을 21일째 순매도했고 그 금액은 2조원에 육박합니다.

그렇다면 외국인은 언제까지 IT주를 팔까?

국내 증권사들은 내년 D램의 과잉공급 우려가 과도하고 밸류에이션상 주가가 싸기 때문에 매도세가 곧 그칠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인터뷰 : 민후식 / 한국증권 연구원
"밸류에이션상 PER가 10배 이하로 떨어져 삼성전자와 하이닉스가 경쟁력 있는 기업이라면 싸다는 인식이 들 수 있다. 그렇기 때문에 추가적으로 파는 것은 제한적일 것이다"

하지만 외국계 증권사들은 내년 IT 경기가 올해보다 부진할 것으로 예상되는데다 환율도 하락하고 있어 외국인들의 IT 매도세가 이어질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한 외국계 증권사 관계자는 "외국인들은 꼭 밸류에이션만을 따지지 않으며 우리나라보다 더 좋은 주식이 많은데 굳이 국내 IT주를 더 살리가 있겠냐고 반문했습니다.

전망이 이렇게 엇갈리면서 국내 기관투자자들도 고민에 빠졌습니다.

다만 IT주식이 일단 싸다는데는 인식을 같이하고 있습니다.

인터뷰 : 0

0은행 주식운용 담당자
- "현 가격 수준이 싼 가격이라고 본다. 여유가 있다면 IT비중을 확대해 나갈 시점이라고 생각하고 있다"

이처럼 국내 기관투자자들은 내부적으로 IT비중을 늘린다는 계획 아래 투자시기를 저울질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mbn뉴스 라호일입니다.


< Copyright ⓒ m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화제 뉴스
  • 법원, 가세연이 낸 박원순 서울특별시葬 금지 가처분 각하
  • 진중권, 병역 의혹 제기한 배현진에 "똥볼이나 차니 노답"
  • 사진 찍다가 바다에 추락한 20대 여성…화재도 잇따라
  • 경찰, 손정우 '범죄수익은닉' 수사 착수…이번 주쯤 아버지 조사
  • 여야 지도부, 백선엽 장군 조문…"현충원 안장 놓고 고성"
  • 오키나와 미군기지 2곳 봉쇄…공적마스크 제도 폐지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