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전체

이라크 총리 "정세불안, 정치인 탓"

기사입력 2006-11-27 06:27 l 최종수정 2006-11-27 06:2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누리 알-말리키 이라크 총리는 최근 내전 양상으로 접어든 종파 간의 유혈 충돌과 관련해 정세 불안의 최종 책임은 정치인들의 책임이라고 질타했습니다.
알-말리키 총리는 잘랄 탈라바니 이라크 대통령과 수니파 고위

원로 가운데 하나인 타레크 알-하셰미와 나란히 서서 가진 기자회견에서 이같이 밝혔습니다.
총리의 이같은 질책성 발언은 수니파와 시아파 경파 지도급 종교지도자들이 격화하는 종파간 무력충돌에 대해 현 정부를 불신하는 발언을 잇따라 쏟아내고 있는 데 대한 대응으로 풀이됩니다.


< Copyright ⓒ m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속보] 대전 대형 아웃렛 화재 사망자 3명으로 늘어
  • 박홍근 "尹, 언론·국민 상대로 협박정치…사과하고 박진 즉각 해임해야"
  • "지금 뭐 봐?" SKT 광고서 장원영과 함께 나온 여성, 정체는?
  • '비속어 논란' 윤 대통령 "사실 다른 보도로 동맹 훼손" [가상기자 뉴스픽]
  • [영상] 거대 가슴 보형물 하고 수업한 캐나다 교사…학교 측 "복장 지적은 불법"
  • [영상] "김정은 딸 김주애, 북한 국가행사서 처음으로 포착"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