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전체

"사정비서관, 검찰수사에 맡겨야"

기사입력 2006-11-27 14:57 l 최종수정 2006-11-27 14:5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청와대는 이재순 사정비서관의 친인척이 다단계업체 제이유 그룹과 거액의 금전거래를 했다는 의혹과 관련해, 검찰 수사에 맡길 수밖에 없다고 밝혔습니다.
윤태영 청와대 대변인은 개인간의 거래를 조사하려면 해당 회사의 전산망에 들어

가야 하는데 그렇게 할 수 없다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은폐의혹에 대해서는 한나라당 권영세 의원의 주장당시 이 비서관 모친이 제이유 회원으로 있다가 탈퇴한 정도까지만 알고 있었다고 해명했습니다.
청와대는 현재 이 비서관에 대한 사표수리 절차가 진행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 Copyright ⓒ m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단독] 폐연료봉 운송 사고 땐 피폭돼도 사실상 무보험?
  • 이틀 만에 또 미사일…북 외무성 "항모 끌어들여 위협"
  • [단독] '입금만 700여명'…비상장주식 사기 일당 무더기 검거
  • [단독]"장애인용 쇼핑카트는 어디에?"…대형마트 관리감독에 손 놓은 정부
  • 비·조정석, 유명 골퍼와 불륜설에 강경 대응…"명백한 허위"
  • "새 MC가 전국노래자랑 첫 녹화해 기대했는데"…대구 달서구 주민들 불만, 왜?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